365 문제가 발생한 3가지 이유 (그리고이를 해결하는 방법) )

우리나라 패션 디자이너 중 최초로 세계 7대 패션위크(뉴욕, 파리, 밀라노, 런던)에 동시 365 초청을 받은 블루템버린(BlueTamburin) 김보민 디자이너가 22S/S 뉴욕패션위크를 통해 2022년까지 수행할 세계4대 패션위크 대장정의 첫 시작을 전했다.

김보민 디자이너가 지난 20일 ‘TOUCH’ 테마로 아르누보 스타일의 감성을 22SS 뉴욕옷차림위크에서 선보였다./그림=블루템버린 제공

뉴욕 현지시각으로 6월 20일 오후 2시에 개최된 블루템버린 컬렉션은 ‘TOUCH’라는 테마로 아르누보 스타일의 감성을 보여줬다.

터치는 ‘맞닿음, 공감, 위로, 격려’등의 의미를 표현한다. 이와 같은 테마에 준순해 런웨이에 올려진 의상 한 벌 한 벌에는 지금세대의 터치가 잘 표현됐다.

여성복 블랙진 팬츠의 경우 김보민 디자이너가 제작하고 딸 김리아 양이 옷에 직접 사진을 그려 넣었다.

의상이란 다체로운 노인들의 정성스러운 터치를 거쳐 완성됨을 보여줌과 한번에, 그림의 주제 더불어 위로와 감동으로 잡아 그 느낌을 확 살렸다.

요번 런웨이런 방식으로 현대적인 감각을 클래식한 라인에 더한 블루템버린만의 디지털클래식 스타일을 잘 표현했다는 평가와 다같이, K팝에 이어 K패션디자인이 글로벌 무대에서 또 하나의 국가경쟁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http://www.bbc.co.uk/search?q=365 보여주었다는 평가를 취득했다.

세계옷차림위크에서 우리나라 시니어 모델 장재헌을 대한민국에서부터 직접 동행시켜 시그니처 작품을 착용시켜 런웨이에 등장시킨 부분은 K패션의 가능성을 다체로운모에서 본인있게 보여주었다는 평가를 취득했다.

김보민 디자이너는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에서 옷차림 디자이너로 활원주 왔으며 서울옷차림위크 2회, 밴쿠버 옷차림위크 3회, 뉴욕옷차림위크 3회(22SS 시즌 포함)의 컬렉션 경력을 가지고 있다.

블루템버린은 김보민 디자이너가, 이건호 대표와 다같이 올 초에 런칭한 브랜드로서 남성복과 남성복을 모두 선보이고 있다. 

블루템버린은 옷차림에 경제적인 가치를 담아낸다는 신념을 가진 소셜임팩트패션 브랜드로서 아름다운 패션과 사회적인 활동을 통해 ‘요즘세대들을 아름답게 세상을 아름답게’라는 미션을 위한 다채로운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맞게 9/11 테러 20주기가 되는 올해 4월 20일에 뉴욕에서 열린 이번 컬렉션의 상징적 의미를 살린 소셜임팩트 활동을 다같이 선밝혀냈다.

런웨이 이전 ‘Tribute in Light’이라는 메시지와 다같이 9/11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실제로 런웨이에 올린 시그니처 제품을 9/11 희생자들을 위해 판매 후 그 수익을 기부하기로 결정했었다.

해당 시그니처 제품은 3D 디자인과 NFT 인증을 통해 전 세계 유일한 작품임을 증명하는 디지털 인증서와 다같이 판매될 예정이어서 아주 높은 관심을 받고 있을 것이다.

image